이음센터는

이음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2006년 시설에서 나와 지역사회에서 살게 된 사람들이 모여 [장애인탈시설네트워크]를 만들었습니다. 일명 ‘탈각’이라고도 불렀습니다. 이들은 자신들이 시설에서 경험한 부당함과 답답함을 알고 있었고, 여전히 시설에 남아있는 동료들을 생각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나만 지역사회에서 살 수 없다. 모두가 시설에서 나와 함께 살아야 한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시설 거주인들을 만났습니다.
2~30년 동안 폐쇄된 시설에서 살다가 지역으로 나오려면 자립생활에 관한 많은 정보가 필요했고,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힘이 필요합니다.


[장애인 탈시설네트워크]는 시설을 방문해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정보를 주었습니다. 보다 지속적이고 전문적인 탈시설-자립생활 지원을 위해 뜻있는 사람들이 모여 2011년 영등포구에 [이음장애인자립생활센터](이하 이음센터)를 설립했습니다.

 

[이음센터]는 장애인을 차별하는 구조를 변화시키고 지역사회 내에서 장애인이 함께 사는 공동체의 풍요로움을 만들어 가고자 합니다. [이음센터]는 탈시설-자립생활 운동을 통해 시설비리, 인권침해 사건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시설 거주 장애인과 탈시설 장애인들의 권익옹호 활동을 적극 실천합니다. 또한 장애인이 지역사회와 함께 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노력하겠습니다.

 

이음센터 단체사진

 

 

이를 위해 이음센터

  • 탈시설자립생활지원 및 홍보와 이념 교육
  • 동료상담
  • 장애인권익옹호 및 지역사회운동
  • 정보제공
  • 자립생활기술 훈련
  • 주거지원(주택개조, 자립생활주택운영)
  • 이동지원 등의 활동을 실천합니다.

 

이음센터 활동기조

이음장애인자립생활센터는 탈시설 운동의 구심체 역할 수행을 목표로 탈시설 당사자의 지원과 조직화, 시설거주인의 탈시설 지원 활동 등을 역동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도 이음센터가 탈시설 운동의 중심으로써 더욱 왕성하고 활기찬 활동을 위하여 다음과 같은 활동 기조를 바탕으로 한다.

  • 1. 장애인 이전에 사람이다. 
  • 2. 모든 장애인은 거주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야 한다.
  • 3. 지역사회에 장애인이 혼자 살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
  • 4. 탈시설의 운동의 핵심적 가치! 자유와 평등을 우리 센터에서 만들자.